마강호텔 2006


짤린 형님들의 마지막 밥줄 | 조직적 써비스로 형님처럼 모시겠습니다 | 정말, 취직 시켜준다구? | 춥고 배고픈 조폭들이 몰려온다! | 짤린 조폭들의 마지막 밥줄
조직간 나와바리 다툼으로 구조조정을 당해 하루 아침에 갈 곳을 잃은 대행(김석훈 분) 일당. 이들이 조직의 자금 사정을 해결하고 일터로 복귀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쓰러져 가는 ‘마강호텔’을 찾아가 미수금을 받아오는 것뿐이다! 하지만 형님들 특유의 단순 무식 영업방해작전으로 손쉽게 해결하려던 ‘떼인돈 회수 작전’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미션 임파서블로 치닫게 된다.
지방 변두리에 자리잡은 마강호텔의 여사장 민아(김성은 분), 연변출신 웨이트리스 정은(박희진 분), 지배인 중건(우현 분). 평범한 호텔리어로만 보이는 이들은 갑자기 쳐들어온 대행 일당을 만나자 무섭게 돌변하기 시작한다! 마강호텔의 수상쩍은 호텔리어들은 형님들의 마강호텔 접수 임무에 강력한 태클을 걸고, 결국 대행 일당은 대대적인 작전 변경을 단행, 호텔 역사상 유례없는 신개념 고객 써비스를 선보이기 시작한다.



bit.ly #1bit.ly #2dood.la #1dood.la #2


베이드라마 사이트에 게재된 게시물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타사의 동영상 서비스에 대한 링크를 제공하는 것이며 본사는 동영상을 직접 제작하거나 호스팅하지 않습니다. 모든 동영상 및 정보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으며 동영상 삭제요청은 해당 동영상 사이트에 직접 문의바랍니다.